글로벌 시장, 중국 5G ‘보너스’ 함께 나누길 기대

稿源:신화망   编辑:白璐   2020-11-30 14:45

[신화망 광저우 11월 29일]  생활에서 생산에 이르기까지 5G 기술이 새로운 시대를 이끌고 있다. 세계적으로 5G가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. 방대한 5G 시장을 보유한 중국이 5G 분야의 선구자로 떠오르고 있다. 개방적 원칙, 기술의 왕래, 산업의 연계는 전 세계가 5G 분야에서 중국과 함께 나누고 윈윈하도록 하고 있다.

휴대폰으로 책을 스캔하면 이야기 속의 인물이나 건축물 등이 3D 영화처럼 스크린에 나타나 독자는 이야기를 볼 수도 있고 이야기 속 인물로 하여금 문을 열게 할 수도 있다. 이는 ‘2020세계 5G대회(World 5G Convention)’가 개최한 전시회에서 선보인 5G 응용 장면 중 하나다.

26일-28일 열린 2020세계 5G대회에서는 스마트 소프트웨어에서 스마트 팩토리, 8K 고해상도의 VR고글에서 실시간 번역 가능한 휴대폰, 도서내용을 입체화하고 대화할 수 있는 5G도서관에서 수색 및 구조할 수 있는 로봇개……중국 5G 업종 선도기업이 최신 5G응용 개발 성과를 대거 선보였다.

회의에 참석한 샹리빈(相里斌) 중국 과학기술부 부부장은 새로 제정한 5G 국제표준 R16 버전이 저지연·고신뢰·초연결·저전력 등의 수요를 만족시키면서 전 세계 5G 규모의 빠른 성장을 이끌었다고 말했다. 세계이동통신공급자협회(GSA)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11월 중순 기준 세계 49개국과 지역의 122개 통신사가 5G 서비스를 출시했고, 129개국과 지역의 407개 통신사가 별도로 5G 망 기반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, 연말까지 전 세계 5G 상용망이 180장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.

존 호프만(John Hoffman)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(GSMA) CEO는 향후 5년 내 중국·미국·일본·한국 및 유럽의 몇 개 시장이 선두 위치에 설 것이며, 중국은 최대 5G 시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.

이는 중국의 방대한 기지국 규모와 강대한 산업 뒷받침, 풍부한 응용 생태계에서 비롯된다.

류례훙(六烈宏) 공업정보화부 부부장의 소개에 의하면 10월 기준 중국은 5G 기지국 70여만개를 개통